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소생 홈
본문내용 부분

본문

씨알한글 나무맞짬

 

한글의 음소 중 여섯 가지 형태를 활용하여 만든 나무 블럭 놀이 ‘씨알한글 나무맞짬’입니다.
한글의 독창성과 무한 확장성을 널리 알려 그 특성이 세상곳곳에서 활용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창안한 것으로서, 여섯 가지의 자모 조합만으로 현대의 모든 한글을 구현할 수 있는 체계입니다.(대한민국 특허등록 제0929224호, 일본 특허등록 제5605374호)
조합하여 한글 글자를 만들어 가르칠 수도 있고, 쌓아서 건축적인 형태를 만들 수도 있습니다.

3세 이상의 아이들이 사용 가능합니다.

 

 

패키지에는 내부에 들어있는 블럭의 모양을 입체 그림으로 인쇄했습니다.

 

 

마치 테트리스 게임처럼 모든 조각들이 빈틈없이 맞춰져 하나의 상자에 들어가 있습니다. 총 51개의 조각이 들어 있으며, 규칙적인 조합이 가능하도록 길이와 맞물림을 단순하면서도 일정하게 만들었습니다.

 

 

블럭놀이나 한글 만들기 외에 밸런스 게임으로도 응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균질한 두께를 가지고 있으므로 확장성과 적용성이 넓어집니다.

 

 

ㄷ과 ㅏ는 서로 맞물리는 형태로, 음과 양, 또는 요철의 개념을 몸으로 습득하게 하는 데도 도움이 됩니다. 

 

 

모음 ㅣ는 긴 막대기의 형태로 표현하였습니다.

 

 

ㅇ는 바퀴가 되었다가 도넛이 되었다가 튜브가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아이들의 상상 놀이터에서는 우주선이 될 수도 있겠지요.

 

 

ㄱ은 거꾸로 보면 ㄴ입니다. 이들은 하나면서 하나가 아닌 듯 ㄷ와 ㅏ처럼 서로 감싸 안을 수도 있습니다. 비스듬하게 놓으면 ㅅ이나 화살표가 될 수도 있습니다. 

 

 

모음 ㅡ, 또는 짧은 막대기의 숫자가 가장 많습니다. 재미있는 구조를 만들어낼 때는 이들이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아이들의 건축적인 지능을 살려주기 위해 많은 부모들이 레고나 가베를 선택합니다. 하지만 ‘씨알한글 나무맞짬’은 한국인들의 문화적인 원형을 가장 잘 담고 있는 한글을 통해 아이들이 쌓기와 짓기, 연결하기, 상상하기를 익히게 합니다. 언어로부터 형태를 차용함으로써 규격화된 일반적인 추상 형태들로 만드는 구조보다 훨씬 복합적인 공간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입니다.

 

‘씨알한글’은 한글발전소 한재준과 매니페스토 안지용이 함께 만듭니다.

 

안지용 이상화/MANIFESTO
씨알한글 나무맞짬

  • 가격 | 80,000
    적립 | 800 원
    상태 | 주문 가능 (재고 289개)
  • 소재 | 너도밤나무 (비취원목)
    크기 | 125 x 125 x 125mm(1세트)
    중량 | 1.5kg
    색상 | 베이지브라운
    제조자 | 우토(주)
    제조국 | 중국
    제조연월 | 2014
    포장 | 완충제. 박스포장(선물 포장 불가능)
    배송 | 배송비 4000원
  • 옵션 설명 - 색상과 규격, 재료, 수량 맞춤 가능합니다.
    - 레이저 이름 각인(100개 이상 대량 주문 시 가능). 추가비용 한 세트당 2000원
    - KC인증필, 품질보증 1년입니다.
  • ● 소규모 생산자들이 정성껏 만든 것이니 오래도록 아낌을 받으며 잘 쓰이길 기원합니다.

    ● 소규모 생산의 특성으로 인해 생산품마다 조금씩 모양이 바뀌어 사진과 다를 수 있습니다.그런 매력을 더 예쁘게 보아 주세요~

주문하기

    사용자 주의 안내

    3세 미만의 어린이에게는 절대로 주지 마세요. / 제품의 용도 외에 다른 이유로 사용하지 마세요. / 안전을 위해 파손, 변형된 제품은 사용하지 마세요. / 상품을 사람에게 던지거나 때리거나 휘두르는 등 난폭한 놀이는 못하게 주의시켜 주십시오. / 화기에 가까운 장소에서 사용하시면 화재의 위험이 있습니다. / 물에 오래 닿으면 상품의 형태가 변형될 수 있습니다.

    interview

    매니페스토디자인랩,
    좌충우돌 두 건축가의
    물건 만들기

    매니페스토 디자인 랩, 좌충우돌 두 건축가의 물건 만들기 과학자가 꿈이었던 소년과 우주인이 되고 싶었던 소년은 각각 건축가가 되어 뉴욕이라는 흥미로운 시공간에서 조우했다. 어째 잘 어울리는 조합이다. 건축가는 때로 로봇만큼이나 정밀하고 우주만큼이나 신비로운 건축물을 만들어내지 않던가.

    질문이나 후기 남기기

    facebook share

    안지용 이상화/MANIFESTO

    판매 관리 정책

    • 취소 및 변경

      ● 주문취소 및 옵션 변경은 결제완료 후 24시간 이내에만 가능합니다.

    • A/S 기준

      ● 물품 수령 후 7일 이내에는 무상으로 A/S를 하며, 왕복 택배비는 손님이 지불합니다.

      ● 손님이 원할 경우 유상 A/S가 가능하며, 왕복 택배비는 손님이 지불합니다.

    • 환불/반품/교환 기준

      ● 주문제작 상품 및 재판매가 불가할 정도의 사용이나 분리를 한 경우에는 환불/반품/교환이 불가합니다.

      ● 배송 시 상품이 훼손되었거나 상품불량, 상품정보의 내용과 다를 경우, 물품수령 후 7일 이내에 환불/반품/교환이 가능하며 택배비는 생산자가 지불합니다.

      ● 손님의 단순변심으로 환불/반품을 요구할 경우, 물품수령 후 7일 이내에 환불/반품이 가능하며 택배비는 손님이 지불합니다.

      ● 반품/교환 요청기간(물품수령 후 7일 이내)이 지났거나, 손님의 잘못으로 상품을 분실하거나 훼손 시에는 환불/반품/교환이 불가합니다.

      ● 환불/반품/교환 시 손님은 상품의 상태를 사진으로 제시해주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