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소생 홈
본문내용 부분

본문

숄더 토트백

감성적이면서 이지적인 텍스타일 아이템을 만드는 KIYA의 크로스백입니다.

 

[지그재그]



서류가 담긴 파일, 여러 권의 책과 소지품을 담기에 넉넉한 사이즈의 숄더 토트백으로 KIYA만의 감성적인 텍스타일과 잘 어울리는 실용적이고 세련된 가방입니다.



KIYA의 자카드 원단은 사용자의 개성에 맞게 얼마든지 변신이 가능합니다. 실이 드러난 부분을 커팅해서 사용하면, 자연스러운 올 풀림이 더해져 시간이 흐를수록 새로운 패턴이 만들어집니다.

 

[바림]





흑과 백, 단 두 가지 색상의 실과 수천 개의 바늘이 움직여 만든 KIYA만의 특별한 느낌은 생산자 김민정씨가 유학 시절 인연을 맺은 일본의 원단 제조사와 함께 개발한 자카드에서 나옵니다. 밤하늘에 별이 수놓인 듯 아련하고 환상적인 그라데이션 패턴의 가방을 드는 순간 우리가 꿈꾸는 어딘가로 데려가 줄 것만 같습니다.


[도시의 밤]





모던함이 돋보이는 기하학 패턴 속에는 씨실이 떠 있어서 사용자가 자유롭게 커팅을 할 수 있으며, 이 유니크한 텍스타일이 세상에 하나 뿐인 당신만의 질감을 만들어줍니다.


[나란히 가기]


 

자석으로 여닫을 수 있는 가방 내부에는 커다란 지퍼 포켓을 포함하여 총 3개의 내부 포켓이 있어 수납과 정리를 효과적으로 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광택이 없는 위빙 스트랩이 자카드의 질감과 잘 어울리며, 군더더기가 없는 세련된 느낌을 줍니다.





짧은 손잡이와 길이 조절이 가능한 크로스백용 줄이 함께 있어 토트백과 크로스백 두 가지 스타일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모노톤의 세련된 텍스타일과 깔끔한 디자인으로 천편일률적 서류 가방 스타일을 피하고 싶은 직장인이나, 노트북과 책을 함께 수납하고 싶은 학생 모두에게 좋은 선택이 될 것입니다.




맞춤 제작한 KIYA의 더스트 백에 담아 보내드리며, 옵션에서 선물 포장을 추가하시면 고급 지함과 리본으로 포장해드립니다.





김민정/KIYA
숄더 토트백

  • 가격 | 154,000
    적립 | 1,500 원
    상태 | 주문 가능 (재고 12개)
  • 소재 | 표백하지 않은 면실과 종이실 등 천연 소재의 원사 사용/면 70%. 폴리에스테르 30%
    크기 | 가로 400 세로 300 폭 35 토트 끈높이 100(mm)
    중량 | 330g
    제조자 | 김민정/KIYA
    제조국 | 원단(일본)가방(대한민국)
    제조연월 | 2014
    포장 | 더스트백 에어캡(옵션 추가시 고급 지함과 리본 포장)
    배송 | 2500원(5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

주문하기

    세탁은 가방 전문 세탁소에 의뢰하시는 편이 좋고, 물세탁이나 드라이클리닝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소생공단에 직접 세탁을 의뢰해 주시면, KIYA 전담 세탁소에 맡겨서 해결해 드리겠습니다.

    interview

    김민정,
    매일 앞으로
    걸어가는 여자

    질문이나 후기 남기기

    facebook share

    김민정/KIYA

    판매 관리 정책

    • 취소 및 변경

      ● 주문취소 및 옵션 변경은 결제완료 후 24시간 이내에만 가능합니다.

    • A/S 기준

      ● 제품 상 문제일 경우 구입 후 6개월 간 무상 A/S(손님 과실 제외)를 해드립니다.

      ● 손님 과실로 부품을 새로 제작, 교체해야 하거나 6개월 이후에는 유상 A/S가 가능하며, 무/유상 A/S의 왕복 택배비는 손님이 지불합니다.

    • 환불/반품/교환 기준

      ● 주문제작 상품 및 재판매가 불가할 정도의 사용이나 분리를 한 경우에는 환불/반품/교환이 불가합니다.

      ● 배송 시 상품이 훼손되었거나 상품불량, 상품정보의 내용과 다를 경우, 물품수령 후 7일 이내에 환불/반품/교환이 가능하며 택배비는 생산자가 지불합니다.

      ● 손님의 단순변심으로 환불/반품을 요구할 경우, 물품수령 후 7일 이내에 환불/반품이 가능하며 택배비는 손님이 지불합니다.

      ● 반품/교환 요청기간(물품수령 후 7일 이내)이 지났거나, 손님의 잘못으로 상품을 분실하거나 훼손 시에는 환불/반품/교환이 불가합니다.

      ● 환불/반품/교환 시 손님은 상품의 상태를 사진으로 제시해주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