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소생 홈
본문내용 부분

본문

토트백

감성적이면서 이지적인 텍스타일 아이템을 만드는 KIYA의 토트백입니다.

두꺼운 A4 파일 한 권이 세로로 넉넉하게 들어가고도 소설책 몇 권을 더 넣을 수 있는 사이즈의 토트백으로, 책과 소지품이 많은 학생 뿐 아니라 단정한 차림새의 직장인이 들어도 잘 어울리는 가방입니다.

 


[지그재그-검정]


지그재그를 커팅해서 사용했을 때의 모습입니다.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얼마든지 변형 가능한 KIYA만의 자카드 특성이 잘 살아납니다. 커팅을 하는 방법에 따라 레트로 무드의 프린지 백으로 만들 수도 있습니다.

 

[쉬어 가기]



 

가로 스트라이프에 부분 커팅으로 재미를 더한 모습입니다. 처음 상태에는 원단 커팅이 되어 있지 않습니다. 사용자 스스로 패턴을 연구하고 시도해보는 경험을 제공합니다.

 

[도시의 밤]

 

단순한 격자 모양이 이렇게 재미있게 바뀔 수 있습니다.


[바림]

 

'바림'은 앞뒷면이 동일하고, 커팅 부분은 없습니다. 하지만 흑과 백, 단 두 가지의 실로 직조해낸 아름다운 패턴이 무척 아름다운 가방입니다.

 

[도시의 얼굴]



 

'도시의 얼굴'은 앞뒷면의 색상이 반전되어 있어, 완전히 다른 느낌으로 연출할 수 있습니다. 바람이 부는 방향으로 흩날리는 느낌이 자연스럽고 아련합니다.


[나란히 가기]




중간을 잘라주기만 한 것으로도 분위기가 크게 바뀝니다. 물론 아주 자유롭게 커팅 위치와 형태를 바꾸어줄 수 있습니다. 

 

[동그라미]



'동그라미'도 '도시의 얼굴'처럼 앞뒷면의 색상이 반전되어 있고, 검은 면에는 흰색 실이 드러나 있어 커팅이 가능합니다.


[지그재그]






KIYA의 자카드 원단은 사용자의 개성에 맞게 얼마든지 변신이 가능합니다. 실이 드러난 부분을 커팅해서 사용하면, 자연스러운 올 풀림이 더해져 시간이 흐를수록 새로운 패턴이 만들어집니다.


 

 

겉감과 안감 사이에 절묘하게 자리잡은 손잡이는 오래도록 사용해도 변형이 없으며 군더더기 없는 가방의 전체 디자인을 깔끔하게 완성합니다. 적당한 길이와 두께의 손잡이는 한 손에 착 감기는 맛이 있습니다.



KIYA에서 맞춤 제작한 더스트백에 담아서 보내드리며, 옵션에서 선물 포장을 추가하시면 고급 지함과 리본으로 포장해드립니다.




김민정/KIYA
토트백

  • 가격 | 98,000
    적립 | 900 원
    상태 | 주문 가능 (재고 3개)
  • 소재 | 표백하지 않은 면실과 종이실 등 천연 소재의 원사 사용/면 70%. 폴리에스테르 30%
    크기 | 가로 340 세로 350 폭 50 끈높이 150(mm)
    중량 | 270g
    제조자 | 김민정/KIYA
    제조국 | 원단(일본)가방(대한민국)
    제조연월 | 2014
    포장 | 더스트백 에어캡(옵션 추가시 고급 지함과 리본 포장)
    배송 | 2500원(5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 배송)

주문하기

    세탁은 가방 전문 세탁소에 의뢰하시는 편이 좋고, 물세탁이나 드라이클리닝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소생공단에 직접 세탁을 의뢰해 주시면, KIYA 전담 세탁소에 맡겨서 해결해 드리겠습니다.

    interview

    김민정,
    매일 앞으로
    걸어가는 여자

    질문이나 후기 남기기

    facebook share

    김민정/KIYA

    판매 관리 정책

    • 취소 및 변경

      ● 주문취소 및 옵션 변경은 결제완료 후 24시간 이내에만 가능합니다.

    • A/S 기준

      ● 제품 상 문제일 경우 구입 후 6개월 간 무상 A/S(손님 과실 제외)를 해드립니다.

      ● 손님 과실로 부품을 새로 제작, 교체해야 하거나 6개월 이후에는 유상 A/S가 가능하며, 무/유상 A/S의 왕복 택배비는 손님이 지불합니다.

    • 환불/반품/교환 기준

      ● 주문제작 상품 및 재판매가 불가할 정도의 사용이나 분리를 한 경우에는 환불/반품/교환이 불가합니다.

      ● 배송 시 상품이 훼손되었거나 상품불량, 상품정보의 내용과 다를 경우, 물품수령 후 7일 이내에 환불/반품/교환이 가능하며 택배비는 생산자가 지불합니다.

      ● 손님의 단순변심으로 환불/반품을 요구할 경우, 물품수령 후 7일 이내에 환불/반품이 가능하며 택배비는 손님이 지불합니다.

      ● 반품/교환 요청기간(물품수령 후 7일 이내)이 지났거나, 손님의 잘못으로 상품을 분실하거나 훼손 시에는 환불/반품/교환이 불가합니다.

      ● 환불/반품/교환 시 손님은 상품의 상태를 사진으로 제시해주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