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소생 홈
본문내용 부분

본문

I'M HOME 현관 선반

방 한 칸 집에 살아도 늘 불가사의한 일이 있습니다.

왜 집에만 들어가면 열쇠, 지갑, 신용카드, 신분증, 시계, 반지 같은 물건들이 사라지는 걸까요???

어쩌면 우리의 무의식이 바깥에서 꼭 지니고 다녀야 하는 걸 귀찮게 여기는 건 아닐까요~?

 

i'm home은 잃어버리기 쉬운 (사실은 집에 들어가면 잊어버리고 싶은) 물건들이 모여있는 장소입니다.

 

 

 

현관 언저리에 붙여두는 미니 선반입니다.

문을 열고 그저 이곳에 놓아두시기만 하세요. 그리고 나갈 때 다시 집어들면 됩니다.


 

한쪽 눈이 튀어나온, 비대칭의 얼굴입니다. 그리고 깻잎머리인가요;;;

하지만 내 물건을 잘 지켜줄 것 같은 듬직한 인상이 아닌가요? ㅎㅎ


 

예쁜 은색 나사와 부품은 동봉해 드립니다.

전세 사는데 벽에 못 박아도 괜찮냐고요?

네, 용감하게 내 집으로 꾸미며 살아가는 태도가 우리에게 필요합니다.

하루를 살아도 잘 살아야죠.


 

문을 열고 들어갈 때 손에 들려있던 열쇠부터 걸어줍니다.

그리고 빈 가방이나 셔츠를 걸어둘 수 있어요. 목걸이나 시계도 걸 수 있고요.


 

위에는 지갑이나 신분증, 스마트폰 같은 납작한 물건들을 올려두세요.

작은 그릇을 놓고 장신구를 보관해도 좋겠죠.

송봉규 디자이너의 유니버설 트레이 베이직 사이즈라면 크기가 딱 맞습디다;;


 

선반의 크기는 앙증맞습니다.

너무 무거운 걸 걸어둘 수는 없어요.

하지만 넓으면 꼭 필요하지 않은 것들이 잔뜩 올라와 또 파묻히게 돼요.

작지만 잘 정돈된 공간을 만들어 내 머리속까지 심플하게 만들어 주는 i'm home 선반입니다.


 

현재 맨앞의 가장 어둡고 붉은색만 생산됩니다.

곧 새로운 사진으로 업데이트하도록 할께요~

 

-

소생공단의 자체 상품 브랜드 dozamm을 소개합니다.

도잠이 쓴 <귀거래사>에는 '무릎 하나 들일 방이지만 마음은 족하다'는 구절이 있습니다.

이처럼 작은 공간에 살아도 누구보다 떳떳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생활의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합니다.

감사합니다~!


 

이정혜/dozamm
I'M HOME 현관 선반

  • 가격 | 19,000
    적립 | 100 원
    상태 | 주문 가능
  • + 주문후생산으로, 제작 기간이 있습니다 +
  • 규격 | 가로 15cm 폭 10cm 높이 10cm
    소재 | 원목합판 친환경스테인
    제조자 | 이정혜/도잠
    제조국 | 한국
    제조년월 | 2017
    | 수성 스테인으로 마감하였기 때문에 처음에는 표면이 거칠게 느껴질 수 있으나 조금만 사용하면 매끄러워집니다. / 소재의 특성상 표면 갈라짐을 필러로 메꾼 부분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는 반품 사유에 해당하지 않습니다.
    | 사진에 촬영된 제품보다 업그레이드된 신제품으로 배송됩니다. 곧 촬영하여 안내를 교체할 예정입니다.

주문하기

    질문이나 후기 남기기

    • 프로필 사진 소생공단 2017-06-23 14:17

      반갑습니다 지혜님~ 그런데 이 제품은 현재 재고가 없어서 주문하시면 제작을 시작합니다~

    • 프로필 사진 정지혜 2017-06-23 10:47

      안녕하세요 내일 성수에서 열리는 플리마켓에서 이 제품도 판매하시나요??

    • 프로필 사진 소생공단 2017-03-03 11:32

      반갑습니다~ 이 제품은 자체 제조하고 있기 때문에 만약 주문하신다면 나사를 빼고 뒷면에 강력 자석을 매립하여 보내드릴 수 있습니다.

    • 프로필 사진 손희경 2017-03-03 10:58

      나무문이 아니면 좀 어렵겠네요? 현관문은 철문이고 현관 벽재도 돌 재질이라... 좋아 보이는데 아쉽네요.

    facebook share

    이정혜/dozamm

    판매 관리 정책

    • 취소 및 변경

      ● 주문취소 및 옵션 변경은 결제완료 후 24시간 이내에만 가능합니다.

    • A/S 기준

      ● 제품 상 문제일 경우 구입 후 6개월 간 무상 A/S(손님 과실 제외)를 해드립니다.

      ● 손님 과실로 부품을 새로 제작, 교체해야 하거나 6개월 이후에는 유상 A/S가 가능하며, 무/유상 A/S의 왕복 택배비는 손님이 지불합니다.

    • 환불/반품/교환 기준

      ● 주문제작 상품 및 재판매가 불가할 정도의 사용이나 분리를 한 경우에는 환불/반품/교환이 불가합니다.

      ● 배송 시 상품이 훼손되었거나 상품불량, 상품정보의 내용과 다를 경우, 물품수령 후 7일 이내에 환불/반품/교환이 가능하며 택배비는 생산자가 지불합니다.

      ● 손님의 단순변심으로 환불/반품을 요구할 경우, 물품수령 후 7일 이내에 환불/반품이 가능하며 택배비는 손님이 지불합니다.

      ● 반품/교환 요청기간(물품수령 후 7일 이내)이 지났거나, 손님의 잘못으로 상품을 분실하거나 훼손 시에는 환불/반품/교환이 불가합니다.

      ● 환불/반품/교환 시 손님은 상품의 상태를 사진으로 제시해주셔야 합니다.